빙부상·빙모상 누구를 말하는걸까?

빙모상 빙부상에 대해

들어보신적 있나요?

보통 누가 돌아가시면

OO이 돌아가셨다고 하거나

모친상 부친상과 같이

간단히 나타내는 용어를 사용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간단히 사용하는 용어 중에

빙모상 빙부상이 있어

짚고 넘어가보려고 합니다.



 


1. 빙모상(聘母喪)

빙모상의 한자는

부를 빙, 어머니 모, 잃을 상 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그러나 빙모가 지칭하는 것은

자신의 어머니가 아닌

장모님을 의미합니다.




그렇다고 사위가 빙모라는 단어를

사용하진 않습니다.

3자나 친구가 장모님을 부를 때

빙모님이라고 부르기 때문이죠.

결국 나의 장모님이 아닌

남의 장모님을 부를 때

빙모님이라고 부르며

돌아가셨을 때는 빙모상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2. 빙부상(聘父喪)

빙모상의 한자는

부를 빙, 아버지 부, 잃을 상 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의미는 빙모상에 있는 의미와 동일합니다.

대상이 장인어른으로 바뀐 것뿐이죠.

 

그런데 뭔가 의아하신

분들이 있을거에요.

한자의 뜻을 봐도

장인, 장모의 뜻이 전혀 없는데

왜 빙모상, 빙부상이라고 하는지...




이라는 한자를 보면

해답을 찾을 수 있는데요.

()은 부르다라는 뜻 외에도

"장가들다"라는

뜻이 있습니다.

즉, 빙모, 빙부는 장가들어 생긴

어머니와 아버지를 뜻하는 것이죠.




 


사실 살면서 빙모상 빙부상이라는

용어를 잘 사용하진 않을거에요.

주위에서도 그렇구요.


그러나 회사 같은 공식적인 곳에서는

다른 사람의 장인장모님을 높여 부를 때

빙모님, 빙부님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또한 돌아가셨을 경우에도

빙모상 빙부상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곳이 많이 있을 테니

잘 숙지해 두시면

좋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